당산동 도시형 생활주택

2021. 10. 21. 18:18works

 

당산동 도시형 생활주택

 

덧입혀진 도시의 기억

영등포구 당산동 2가, 과거 공업단지와 작은 공장들이 밀집되어 있던 서울의 몇 남지 않은 준공업지역은 서서히 다른 공간으로 변해가고 있다. 아직은 공장들이 남아있지만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주택과 상업건물 속 공장들은 오히려 어색하게 존재하며, 도시공간에서의 이질적 존재들로 보인다.

 

이러한 도시적 맥락에서, 대지는 준공업지역의 삼거리 한쪽면을 차지하고 있다. 이제는 공장이 들어서기에 너무나 작은 땅이 되어버린 대지는 다른 프로그램으로 덧입혀지고 새로운 도시공간으로 변화한다.

 

흔적 남기기

새롭게 만들어지는 건축물은 과거와는 완전히 다른 프로그램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다른 프로그램 속 최근까지 가지고 있던 지역의 문맥들 상징적으로 남기기로 했다. 최대한 정형화된 형태로 매스를 형성했으며, 정형화된 창호의 크기와 수직으로 긴창, 층을 구분하는 띠장 역시 공장들이 가지고 있는 요소들을 은연중 디자인 요소로 들여왔다.

 

희미하게 흔적처럼 남아있는 디자인 요소들은 흐트러진 퍼즐 조각처럼 조합해보지 않으면, 알 수 없는 요소들로 과거 대지의 역사와 디자인적 요소들을 맞춰보지 않으면 알 수 없는 흔적의 장치들이다.

 

 

가변형 유니트

내부 공간은 1+1=1의 개념으로 두 개의 공간으로 구분되어 있으나, 필요에 따라서는 하나의 공간으로 바꿀 수 있게 가변적으로 계획되었다. 또한 포켓 거실을 만들어 작은 유니트 안에서도 풍부한 공간 구성을 느낄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Program : Housing

Location : Dangsan-dong

Year of completion : under construction

Floor : 5f

Area(m²) : 343.44